상영프로그램

HOME   >   상영프로그램   >   아카이브전

아카이브전

Archive

아카이브전 소개글
필름 시대가 저만치 멀어지고 있습니다. 필름영화의 수명과 보존도 문제거니와 이제는 필름 작품의 상영 공간을 찾기 어렵습니다. 이러한 까닭에 한국영상자료원은 2000년 SD텔레시네를 시작으로 디지털 복원을 꾸준히 진행해 왔습니다. 2016년부터는 4K 기반의 디지털 복원도 가능해졌습니다. 디지털 복원을 거친 영화는 시간을 뛰어넘어 다른 세대의 관객을 만나며, 새롭게 되살아납니다. 영화의 상영과 활용에 있어서 날개를 다는 것입니다. 때문에 세계적으로도 디지털 복원은 매우 중요한 의제가 되었습니다. 이제는 어떤 작품을 우선으로 복원할 것인가가 고민거리가 되었습니다. 이러한 과정에서 한국영상자료원이 최근 초기 독립영화의 복원을 시작한 것에 지지와 박수를 보냅니다. 독립영화의 역사가 축적된 서울독립영화제에서 전설의 작품을 소개할 수 있어 대단히 뜻 깊습니다.
이익태 감독의 <아침과 저녁사이>, 장길수 감독의 <강의 남쪽>, 장산곶매 제작의 <파업전야>는 한국 독립영화의 역사와 정신에 대한 뜨거운 이슈를 품고 있는 작품입니다. <아침과 저녁사이>를 시작으로 둔다면 한국 독립영화사는 50년 가까이 확장됩니다. <파업전야>에 방점을 찍는다면 운동으로써의 사회적 스피릿에 무게가 실립니다. 80년대 영화운동의 맹아를 쥐고 있는 <강의 남쪽>, 90년대 초중반 젊은 작가 발굴의 산실이 되었던 서울단편영화제의 주인공 <우중산책>, 여성주의를 표방하며 제작과 배급의 험한 길을 개척해 나갔던 <낮은 목소리> 시리즈, 2000년대 전국적 독립영화 커뮤니티와 예술영화관 정책이 결합한 성과 <송환>까지. 작품마다 많은 논제를 품고 있습니다. 이를 돕기 위해 이번 기획전은 감독 및 제작진이 참여하는 구술프로젝트를 사전에 진행하여 자료화하였습니다. 한국영상자료원과 서울독립영화제가 공동 주최하는 이번 기회전이 여러모로 독립영화 복원, 상영, 연구에 분기점이 되길 기원합니다.
  • 파업전야
    서울독립영화제2018 (제44회) | 아카이브전
    장동홍, 이재구, 장윤현, 이은기 | 1990 | Fiction | Color | DCP |107min
    시놉시스
    동성금속 단조반에 신입 주완익이 들어오고 단조반원들은 그를 환영한다. 200여 명의 단조반원 중 가난을 벗어버리고 싶은 한수에게는 소박한 꿈이 있다. 동생을 대학에 보내고, 봉제공장에 다니는 미자와 결혼하여 단란한 가정을 꾸리는 것. 한편 김 전무는 노조 결성에 대비해 치밀한 사전 준비를 해나가고, 한수는 평소에 알고 지내던 주임에게 회사 편에 선 노동자로 포섭된다. 단조반원의 중심인물인 석구와 원기는 노조 건설..

1